헤어지자는 말에 테러..데이트 폭력 심각

0
(앵커)

헤어지자고 말한 동갑내기 여자친구의
직장까지 찾아가 빙초산 테러를 저지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여성을 상대로 한 데이트 폭력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빙초산을 손에 든 한 남성이
휴대전화 매장에 들어서더니
한 여성에게 마구 뿌려댑니다.

구석으로 몰린 여성이 이리저리 피해 보지만
37살 박 모 씨는 집요하게 쫓아다니며
빙초산을 수차례 뿌립니다.

헤어지자고 한 말에 격분해
동갑내기 여자친구의 직장에 찾아가
빙초산 테러를 저지른 겁니다.

(스탠드업)
박 씨가 뿌린 빙초산을 맞은 피해 여성은
얼굴과 팔, 다리 등에 1,2도 화상을 입어
대학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목격자/(음성변조)
"옆에서 우당탕 소리가 나서 나갔었거든요 혹시 무슨 일 있나하고 이쪽으로 뛰어가시더라고요 여직원분이.."

테러 전에도 수차례 협박 문자를 보내거나
직장으로 찾아와 행패를 부려
피해여성은 지난달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해둔 상태였습니다.

(녹취)경찰관계자/
"지난달에도 여자 친구가 전화를 안 받은 것 때문에 오늘 피해 장소 매장을 와서 그날도 핸드폰 깨고 행패를 부렸다고 합니다."

넉 달 전 화순에서 말다툼 하던 여자친구를
살해한 10대 소년 사건부터
전화를 마음에 안 들게 받는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마구 구타한 의전원생 사건까지..
여성을 상대로 한
남성들의 데이트 폭력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최근 4달간 광주 전남에서만
데이트폭력으로 구속된 남성은 7명,
형사입건된 사람은 143명입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