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케이블카 노선 변경됐다'

0
◀ANC▶
목포 해상케이블카 업체 선정과정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타당성 용역에서 제시된 것과
다른 노선으로 건설될 예정이기 때문인데,
반대측 시민단체들은 원점에서
재검토 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신광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지난 12일 목포시 의회 관광경제위원회에서는 한바탕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해상케이블카와 관련된 업무를 민간사업자가
보고하기 위해 소관 상임위에 출석한 겁니다.

더 논란이 된 것은 이 업체의 보고서에
나온 노선도.

CG- 목포시가 실시한 타당성 용역보다
정상부에 가깝게 정해 졌기 때문입니다./

시의회는 업무보고를 받지 않고,
사업자 심사과정 전반을 공개하고
특히 심사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CG- 업체 선정과정 전반을 들여다 보겠다는
겁니다./

목포시는 심사표는 공개할 수 없지만
심사과정은 투명하고 공정했다고 밝히고,
노선 역시 사업자가 변경 할 수 있도록 공고해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구준 담당/목포시 관광과▶
(타당성을 보고 민간사업자가 제안해 오는 것이기 때문에..협의의 문제일 뿐입니다.)

반대측 시민단체들은 기자회견 등을 통해
명백한 불법이라며 원점 재검토를
촉구했습니다.

CG-우선협상대상자인 새천년건설 컨소시엄보다 사업비도 더 많고, 환경훼손도 적고,
해상구간이 긴 업체가 탈락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겁니다./

◀박기철 해상케이블카 저지대책위원장▶
(완전히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철회후 원점 재검토 해야 합니다.)

목포시는 이달 안에 우선협상대상자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어서
시의회·시민단체와의 갈등이 예상됩니다.
MBC 뉴스 신광하 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