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원전 폐기물, '발등의 불'

0
(앵커)
한빛원전의
방사성 폐기물 저장소가 꽉 차서
더 이상 저장할 데가 없어질 예정입니다.

원전측은 폐기물을
경북 경주의 방폐장으로 옮기려 하고 있지만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어 난감해하고 있습니다.

김철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빛원에서 사용된 작업복과 필터,
기체폐기물 등을 저장한
중저준위 폐기물입니다.

사용이 끝난 핵연료보다는 오염도가 덜하지만
방사성물질이 나오기 때문에
철저히 관리해야 하는 방사성 폐기물입니다.

그런데 이 폐기물 저장소가 거의 다 찼습니다.

(C.G.1)한빛원전이 상업운전을 시작한
지난 1986년 이후 30년 동안 쌓인
저준위 폐기물이 2만 2천 7백드럼으로
저장공간이 4% 정도인
6백드럼밖에 남지 않은 겁니다.

(스탠드업)
저장소가 꽉 찰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은
올해 12월입니다.1년도 채 남지 않은 셈이죠. 이 공간을 확보해야 원전을 계속 가동할 수 있기 때문에 폐기물 이송 문제가 그야말로 발등의 불이 됐습니다.

한빛원전은 이 폐기물을 전용운반선박에 실어 경북 경주의 방폐장으로 옮길 계획을 짜놓았습니다.

자동차나 비행기로 이동하는 것보다 안전해서 동해안쪽의 울진과
고리 원전도 다 그렇게 하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영광지역 주민들은 그럴 수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C.G.2)
전용선박이 2천6백톤이나 되는 대형선박인데
원전 앞바다는 수심이 깊지 않아 접근이 힘들고 준설을 한다 하더라도 조수간만의 차가 심하고 섬이 많은 복잡한 바닷길을 과연
안전하게 빠져나갈 수 있겠냐는 겁니다.

(인터뷰) 김영복/한빛원전 수협대책위 위원장
"5톤,10톤 배도 좌초되는 곳이다.
하물며 2600톤"

주민들은
납득할 만한 대책 없이는 폐기물
해상 이송에 동의할 수 없다며
폐기물 저장소가 다 차면
가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상업발전 이후 30년 동안 한번도 폐기물을 반출한 적이 없었던 한빛원전.

옮겨야된다 안된다를 놓고 올 한해 첨예한 갈등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