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원전 인근 해역 어류 사라진다

0
(앵커)

영광 한빛원전 앞바다에서
물고기가 사라지고 있다던 우려가
사실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어민들 피해를 인정하지 않고 있던 한수원.

연구 결과까지 나왔으니
인정할 건 인정해야겠죠.

송정근 기잡니다.

(기자)

(스탠드업)

제가 배를 타고
영광 한빛원전 앞바다에 나와봤습니다.

여기서 예전과 달리 물고기가 잘 잡히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요.

어민과 함께 그물을 던져보겠습니다.

------------------------------------------

그물을 계속 끌어 올려봐도
물고기를 찾아보기 힘든 그물.

물고기가 전혀 잡히지 않습니다.

(인터뷰)
정홍길/ 영광군 어민
"예전에 비해 안 잡힌다. "

(c.g1) 물고기가 사라지는 원인은
원전 취수구에 하루에도 5만 마리 정도의
물고기가 부딪혀 죽기 때문입니다.

한빛 원전은 하루 3천만톤이 넘는 바닷물을
빨아들여 원자로를 식히고 있는데,
정기 점검 때을 제외하고는
1년 내내 취수구를 돌립니다.

계산해보면 1년이면
2천만 마리 가까이 사라지고 있는 셈입니다.

(c.g)실제로 매 계절마다
원전 취배수구 5개 지점에서 고기를 채집해봤더니 지난해에는 3천 8백여마리가 잡혔습니다.

6년 전과 비교하면 85%가 줄어든 수칩니다.

어종도 줄면서,
많이 잡히던 주요 어종도 전어나 서대류에서
청멸이나 물망둑 등 생소한 이름의 고기로
바뀌어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복 영광수협 조합장/
"어민들 멀리 나가 고기 잡고 있다
한수원 이제는 보상해야"

한빛원전은 한수원이 의뢰한
이 연구용역 결과는 서해안에서
고기가 줄어들고 있는 일반적인 현상이
드러난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mbc 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VCR▶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