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따돌림 등 2차 피해까지

0
◀ANC▶
학교 폭력 피해 학생들은
2차 피해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피해를 적극적으로
알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실제로 또래들에게 폭행을 당한 여중생이
2차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양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목포의 한 상가 뒷 골목

남,녀 중학생 십여명이 몰려 있습니다.

웃고 장난치며 이야기를 하더니 갑자기
한 여학생이 또래 여학생의 뺨을 때립니다.

또 다른 여중생에게도
수차례 폭행이 이어집니다.

자신을 험담했다는 것이 폭행 이유입니다.

목포지역 3-4개 중학교 학생들이 섞여있다보니
목포시교육청이 학폭위를 열었습니다.

가해 학생들에게는 특별교육이수와
피해학생 접촉 금지 등의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문제는 학교 내에서
2차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SYN▶ 피해 여중생 아버지
2,3차 피해가 일어나는데도 절차를 따지다
보니까 상당히 시간이 걸리더라고요.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에요..

피해 여중생들은 이른바 '왕따'를 당하면서
학교 생활이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SYN▶ 피해 여중생
(가해자) 친구들이 있을 것 아니에요.
(저를) 나쁘게 보는 것도 있었고, 째려보고
같이 뒤에서 얘기하고.. 그래서 (저는) 반에서
혼자 있고.. 전학가고 싶고 그래요..

한편 학교폭력대책 자치위원회와 별도로
목포경찰서는 이번 여중생 폭력사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