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발전 유해성 입증 어렵다

0
(앵커)
풍력발전소 인근 주민들이
주로 호소하는 증상은 수면 장애입니다.

인과관계가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만
이게 저주파와
관련이 있지 않나 하는 의심이 있습니다.

풍력 발전의 발전을 위해서도
과학적인 조사와
기준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전라남도의 실태조사에서
영암과 신안의 풍력발전소 주변 주민들은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불면증과 어지럼증,
이명 증상 등을 호소했습니다.

◀INT▶

하지만 풍력발전에서 나오는
소음이나 저주파 등으로 그런 건지는
인과관계를 규명하지 못했습니다.

단지 기초 조사여서
과학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도 있지만,
한다고 해도 현재 법으로
유해 여부를 가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풍력발전의 경우
저주파에 대한 법적인 한도값이 없고
측정 방법 또한 정해져 있지 않는 등
구체적인 기준이 없기 때문입니다

또 풍력 발전소를
민가에서 어느 정도 떨어진 곳에
건설해야 되는지도
별도 규정이 없습니다.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데
수년이 걸리고
적지 않은 돈이 들다 보니
관련 연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INT▶

전남에는 현재 9곳에
풍력발전 시설이 있고,
추가로 30여 곳에 건설이 예정돼 있습니다.

민원과 함께
피해 호소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