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걸린 환경미화원 첫 산재 승인

0
20년 넘게 일하다 폐암이 발병한
환경미화원들의 산재인정이 늦어지고 있다는
광주MBC 보도와 관련해
근로복지공단이 산업재해신청을 승인했습니다.

근로복지공단은
순천시청에서 미화원으로 일하다 퇴직한
황기선씨와 서필원씨의 폐암 발병과
근무환경의 관련성이 인정된다며 오늘(12)
요양*보험급여 결정통지서를 당사자들에게
보냈습니다.

폐암에 걸린 환경미화원들의 산재신청이
승인된 건 전국에서는 두번째,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