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 기계에 끼어 40대 작업자 숨져

0
어제 오후 4시쯤
광주시 광산구 오산동 한 벽돌 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43살 진 모씨가
콘크리트 기계에 몸이 끼어 숨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진씨가 콘크리트 기계에서
불순물 청소를 하던 중
동료 직원이 기계를 작동시키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