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운송노동자 갈등..협상 '타결'

0
(앵커)
운송료 현실화와 노동조합 인정 문제 등으로
빚어진 코카콜라 화물차 기사 해고 사태가
한달여만에 타결됐습니다.

화물차 기사들은 다시 일할 수 있게 됐지만
사측은 기사들의 조직을 노조로 인정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우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코카콜라 화물차 기사들이
표정이 밝습니다.

지난 12일 화물 운송료를 현실화해달라는
현수막을 차에 내걸었다, 사실상 해고조치인
배차중지를 당한 지 35일만에
협상이 타결됐기 때문입니다.

시민단체들과 민중당이
화물연대 기사들의 투쟁에 힘을 실어줬고
파업으로 인한 운송물량 감소도
사측에 부담으로 작용했습니다.

(스탠드업)
"이번 합의는 14번의 협의 끝에 나온 결과이며, 화물차 노동자들은 오는 22일부터 업무에 복귀할 예정입니다."

두가지 큰 쟁점이었던 운송료 현실화와
노동조합 차별 시정 요구가 받아들여졌습니다.

'공짜'로 해왔던 빈병과 빈박스 회수는
운송사가 운송 비용의 70%를 지급하기로 했고 제품 운송료 인상은 내년 4월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이중헌/화물연대 광주지부 코카콜라분회장
"물건을 배달하고 나서 공짜로 빈병을 수거해왔던 부분 그것만이라도 해결할 수 없냐는 것을 가지고 길게 이야기를 했었는데 회사 측과 원만한 합의를 통해서..."

운송기사들이 화물연대 노조에 가입하더라도
이를 이유로 차별하지 않기로 하고
노조에 가입한 21명에게도 일감을 주기로
했습니다.

(인터뷰)박종선/운송회사 'GU' 대표이사
"계약 기간이 내년 4월인데 그때 이런 것들이 논의가 됐어야 했는데 우리 차주 사장님들의 요구를 무작정 외면할 수는 없고 그래서 서로 이야기가 오가다 보니까 일부는 들어주고..."

시측은 다만 화물차 운전기사들은
개인 사업자 신분인 만큼
기사들의 조직을 공식 노동조합으로
인정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