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도와줘" 동창생 사칭해 사기

0
◀앵 커▶
동창생을 사칭해 15억 원을
가로챈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딱한 사연을 호소하는
가짜 동창생에 속아
돈을 보낸 피해자가
만8천 명에 이릅니다.

김진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기도 부천의 한 사무실에
경찰들이 들이닥칩니다.

당황하는 4-50대 여성 텔레마케터들,
책상마다 통화 지침이 빼곡하게 붙어있습니다.

"오랜만이네"로 시작해 안부를 묻는 등
초*중학교 동창을 가장해 주간지 구독을
권유하는 방법이 상황별로 적혀있습니다.

아들이 잡지사 수습기자로 취업했는데,
구독 실적을 채워야 정규직으로 채용된다며
도와달라는 부탁에 만 8천 명이 속았고,
챙긴 구독료만 15억 원에 이릅니다.

실제 잡지사와 계약을 통해 55퍼센트 가량의
수수료를 받기로 한 이들은 인터넷 동창회
카페 7천 여개에 접속해 22만 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했습니다.

[C/G]카페에 동창인 척 글을 올려 등급을
올리기만 하면 동창들의 소식과 연락처는
쉽게 얻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주현식 지능범죄수사대장
*전남지방경찰청*
"대부분 50대 남성 피해자들이 고향에 대한
향수도 있고 자식 사연이니까 흔쾌히.."

콜센터 3곳을 차려 전국을 상대로 사기영업을
벌인 조직원 37명을 검거한 경찰은 총책임자
47살 정 모 씨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