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창업 열기 '쑥쑥'

0
(앵커)
청년 실업률이
16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취업난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있습니다.

이런 여파 때문인 지,
요즘 창업 전선에 뛰어드는 청년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이미지 리포터-ㅂ니다.

(리포터)
아직은 앳된 얼굴의 청춘들이
부지런히 음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소문난 맛집의 어엿한 사장인 이들은
창업한 지 1년도 안돼
하루 매출을 백만원 가까이 올리고 있습니다.

주위의 부러움을 살 정도로
식당은 자리잡아 가고 있지만
창업 초기에는 어려움도 적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안길원/푸드팩커 사장
"처음에 창업자금이 부족해서 일을 많이 했거든요. 한번 맛을 잡고, 손님들이 맛없다고 하시면 다시 한번 바꾸고, 힘들었던 것 같아요."

(CG)----------------------------------
2,30대가 자신의 사업체를 갖는
청년 창업이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작년말을 기준으로
최근 5년 사이에 4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

올해 1월 청년 실업률이 9.5%,
16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취업난이 심해지면서 창업을 선택하는 청년들이 많아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여기에다
정부나 지자체가 제공하는 각종 지원 정책도
청년창업의 문턱을 낮추는 데 한몫을 했습니다.

(인터뷰) 이광노/ 소상공인진흥공단 본부장
"취업난 때문에 소자본으로 할 수 있는 창업을 하려는 경향이 뚜렷이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청년을 위한 정부의 창업 지원제도가 참 잘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청년들의 열정과 패기만으로는
창업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습니다.

꼼꼼하게 창업 계획을 세우고,
자금 조달이나
상표 등록 방법 등을 미리 준비해둬야
정글같은 창업 전선에서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강수훈 /스토리 박스 대표,창업 3년차
"당연히 이렇게 홍보하면 될 줄 알았는데, 나중에 저작권이라던가 상표권에 문제가 된다던지"

(스텐딩)
"미래에 대한 청년들의 불안과 회의감이
높은 요즘, 현실과 치열하게 부딪히며 자신의 사업을 준비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미지입니다.
◀ANC▶◀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