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양향자 광주 맞대결

0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천정배 공동대표와의
맞대결 상대로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를 내세웠습니다.

정치 거물과 신인의 맞대결로도
충분히 관심사인데
두 야당이 자존심을 걸 수 밖에 없어서
대결이 더 볼 만하게 됐습니다.

윤근수 기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를 잡을 대항마로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를 내세웠습니다.

6선에 도전하는 정치 거물을 향해
이제 막 정치에 뛰어든 신인을
전략공천하는 방식으로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양향자 전 상무는
광주 서구을 출마를 선언하면서부터
천 대표를 향해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SYN▶양향자/더민주 서구을 공천자
"호남이 키워낸 최고의 엘리트들이 세상과 맞서 호남의 유리천장을 깨는 역할을 하지 못하고, 다시 호남의 품을 파고드는 것이 제 눈에는 좋게 보이지 않았습니다."

천정배 공동대표는 대응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당 대변인은 "더민주의 결정을 두고
이래라 저래라 할 일이 아니"라며
무대응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서구을 선거구 뿐만 아니라
호남 전체 판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양측의 물러설 수 없는 승부가 예상됩니다.

유권자들은 벌써부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INT▶서구을 유권자
(호남에서 선거가 더 재미있어질 것 같고 우리 유권자 입장에서는 더 좋은 후보를...)

한편 광주 북구갑 선거구의 전략공천이
일단 보류된 가운데
강기정 의원은
더민주 공천관리위원회의
비공개 면접에 참여했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