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방송 공공성 확보 토론회

0
◀ANC▶
지역방송이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우선 재정난과 인력난을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지역방송이 붕괴되면 지역 공동체가 함께
무너질 것이라는 진단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만흥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최근 5년간 18개 지역방송사에서 퇴직한 직원은
390명.

전체 직원의 30%에 해당하는 인력이
퇴직했지만
신규 채용 인력은 81명에 불과했습니다.

지역방송이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먼저 존립 기반이 되는
재원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방송특별법이 제정됐지만
실질적으로 지역방송사들을 지원할 수 있는
후속 방안들이 이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박민식INT▶

방송광고 결합판매 제도는
지역방송 사업자의 지역성 프로그램 제작을
독려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하고,

방송법과 방송관련법에
지역방송 편성 규약 등의 내용을
추가해야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지역방송사가 무너지면
지역공동체도 함께 붕괴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김재영INT▶

(s/u)이번 지역방송 공공성 확보 토론회는
지역방송의 위기에 대해 전국적인 공감대를
형성하고, 그 현실적 대안에 대한 고민이
시작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국회에서 mbc news 이만흥.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