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부도 걱정 덜어요" 매출채권 보험

0
(앵커)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의
가장 큰 걱정 가운데 하나가
거래업체의 부도로 돈을 못받는 것이죠

이같은 고민을 덜어주는 공적 보험이 운영되고 있는데, 최근 경제난 속에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조현성 기자



철근이나 H빔과 같은
철강 자재 도소매업을 하는 중소기업입니다.

전체 거래 회사는 40곳 남짓,

이 가운데 30% 정도인 10여 개 업체에 대해서는 이른바 매출채권 보험에 가입을 해둔 상탭니다.

이 업체는 최근 몇 년 동안 굵직한 거래처만
세 곳이 부도가 났는데, 그 때마다 못받은
거래대금의 80 퍼센트, 10억원 가까이를
보험금으로 지급받았습니다.

(인터뷰)
" 실사 한 번하고 처리를 해주더라고요. 두 세달 걸릴 줄 알았는데 보름만에 지급을 해줬어요. 그때 아 참 편한 보험이구나 느꼈어요"

매출채권보험은
기업이 거래처 부도 등으로 판매대금을
제때 받지 못할 때 못받게 된 돈의
최고 80%까지 대신 지급해주는 금융상품입니다.

외상거래가 많은 중소기업의 연쇄부도를
막기위해 도입한, 정부가 보험기금의 일부를
지원하는 공적보험입니다.

(cg) 받을 돈의 최저 0.1%에서 최고 5 퍼센트를
보험료로 내야하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지역 중소기업들의 가입도 매년 가파르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해부터 가입 대상도 확대돼
사실상 모든 업종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제조업 관련 도소매와 서비스 업종 등 업종 제한 없이 가입을 할 수 있습니다"

경기 불황이 장기화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의 위험 회피 수단으로
매출채권 보험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