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고춧가루 국산 둔갑 판매

0
(앵커)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산으로 속여
학교에 납품해온 업체가 적발됐습니다.

현미경으로 보지 않으면
구분이 어려울 정도였다고 합니다.

남궁 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농산물품질관리원 기동단속팀이
경북의 한 고춧가루 가공업체에 들이닥칩니다.

중국산 고춧가루와 국내산 고춧가루를 혼합해
만든 고춧가루를 국내산이라고 속여 학교에
납품한 업쳅니다.

(현장음)
"여기서 (중국산 고추를) 가져와서 이게
뭉쳐져 있으니까 여기다가 넣었다는거죠"

이 업체 대표 60살 신 모 씨와
또다른 업체 대표 60살 김 모 씨는
이같은 수법으로 지난 1년 동안
고춧가루 290여톤을
전남지역 학교 15곳 등
전국 학교 급식 식자재 업체와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했습니다.

시가로 41억원어칩니다.

올해 고추 작황이 좋지 않아
국내산 고추 가격이 중국산 보다
4배 가량 오르자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장음)고춧가루 국내산 둔갑 업체 대표/
(음성변조)
"한 달 두 달 석 달 넉 달 막 적자폭이 쌓이는거에요. 저는 어쩔 수 없었어요"

이들은 육안으로는 고춧가루 원산지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스탠드업)
오른쪽이 국내산 고춧가루, 왼쪽이 중국산 고춧가루입니다. 눈으로 봐서는 구분이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현미경으로 살펴보면 그 차이는 명확히 드러납니다.

(반투명CG)국산 고추는
세포의 내부형태가 유지되는 반면,
중국산은 냉동 상태로 반입되기 때문에
세포벽이 파괴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박중신 전남 농산물품질관리원장
"(중국산)냉동홍고추를 다시 건조할 때 세포벽이 파괴되어 변화되는 점을 착안하여(적발했습니다)"

농관원은 해당 업체 대표 2명을
원산지 거짓표시 혐의로 형사입건했고,
김장철을 맞아 원산지 거짓표시가
빈번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단속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MBC뉴스 남궁 욱입니다.

◀ANC▶
◀VCR▶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