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대 양궁장 표류' 원칙없는 행정 탓

0
조선대에 들어설 예정이던
광주 하계 U-대회 양궁장이 표류하게 된 것은
광주시의 원칙없는 행정 탓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서정성 광주시의원은
시민공청회등을 거쳐 조선대로 결정된 양궁장을 광주시가 타 대학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협약을 변경하려고 하는 것은
원칙없는 행정주의라고 꼬집었습니다.

특히 당초 입지를 선정할 때
형평성이나 기준을 고려하지 않은 채 결정해
협약이 무산될 위기에 놓여 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철저한 기준과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