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농군의 꿈 10] 유기농 인삼 재배 이종윤씨

0
(앵커)
대를 잇는 농업인이 많아진다는 이야기는 그만큼 우리 농촌과 농업에 희망이 생겨난다는 반증이겠지요

젊은 농업인의 꿈과 희망을 들어보는 기획보도

오늘은 아버지의 농사 철학을 잇겠다며 농업에 뛰어든 31살의 젊은 농군을 소개합니다.

조현성 기자

(기자)

몇 번의 조심스러운 쇠스랑질 끝에  씨알굵은 6년근 인삼이 자태를 드러냅니다

유기농법으로 재배된 귀한 인삼인만큼 기계로 캐내지 않고, 덕분에 잔뿌리 하나하나  살아있습니다.

올해 31살의 이종윤씨

군대를 다녀온 뒤 대학을 다시 다니며 원예를 공부했고 올해로 5년째 인삼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SYN▶
"사회에 뛰어들기 전에 생각을 많이 하다보니까

종윤씨의 아버지는 영농법인 전남유기농인삼을 이끌고 있는 이옥신씨

30년 전부터 유기농법으로만 농사를 짓고 있는 이씨는 포도나무 아래에서 인삼을 재배하는 자신만의 농법에 성공했고, 지금은 이같은 인삼 재배법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이씨가 아들 종윤씨에게 주문하는 것은 단 한 가지, 생명이 최우선인 농업을 해달라는 것입니다.

◀INT▶

농사짓는 보람도 서서히 알아가고 있다는 종윤씨,

살기 힘든 우리 농촌에서 다함께 더불어 잘 살아가는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INT▶

어렸을 적에는 아버지와 같은 농군의 삶을 살고 싶지 않았다는 아들이,

이제는 아버지를 멘토로, 아버지를 뛰어넘어야하는 과제도 받아들고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