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회고록 "사회적 논란 키울 것"

0
(앵커)

생존하는 전직 대통령 가운데
아직까지 회고록을 내지 않은 대통령이
전두환 전 대통령입니다.

그런 전 전 대통령이
내년에 회고록을 낸다고 하는데요..

과거 행적을 보면
5.18이 다시 한번 훼손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내년 출간을 목표로
회고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CG) 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부터
"국민과 역사 앞에 기록을 남겨야 한다"며
회고록 출간을 마음먹고 있었습니다.

(스탠드업)
특히 이번 회고록에는
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의
비공개 일화 등에 대한 내용이
자세히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기대보다는
우려가 앞서고 있습니다.

과거의 행적을 놓고 볼 때
회고록이 진실보다는
자신의 변명에
무게가 실릴 수 있다는 걱정 때문입니다.

(인터뷰)김양래/5.18기념재단 상임이사
"진실을 밝히긴 보다는 자기변명할 것 같다"

실제로 전 전 대통령은
80년대 5공 청문회와 관련 재판에서
5.18은 "좌파 세력의 공세 때문에
불가피했다"는 태도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김영삼 정권 시절에도
5.18 등에 대한 검찰 수사에 불응하며
잘못이 없다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인터뷰)전두환 전 대통령
/1995년 12월, 연희동 자택 앞
"검찰의 태도는 더 이상의 진상규명을 위한 것
이기라보다는 다분히 현 정국의..협조 안 할것"

노태우 전 대통령도
지난 2011년에 쓴 회고록에서
'5.18은 유언비어가 진범이다'라고 기록해
5월 단체의 반발을 산 바 있습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역시
이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다면
5.18의 진실 규명은 사라지고
사회적 논란만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