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만채 전 교육감 입당 보류..경선 변수

0
◀ANC▶

민주당이 장만채 전 교육감의
입당 승인을 보류했습니다.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 초청 강연회를 여는 등
민주당과의 정체성에
논란이 있다는 겁니다.

김영록, 신정훈, 장만채
3파 전으로 예상됐던
민주당 도지사 후보 경선도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박영훈 기자입니다.

◀END▶
더불어민주당이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의
입당을 보류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 초청 강연을 연
장 전 교육감의 정체성을 두고
최고위원들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오는 28일 최고위원회에서도
승인이 나지 않으면 장 전 교육감의
민주당 입당은 무산됩니다.

◀☏INT▶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자막완제)
"보류했기때문에 수요일 정도 다시 논의를 할거예요.그 때까지 결론이 안나면 실질적으로 공천 로드맵이 진행되기 때문에 (입당이) 쉽지 않은 상황이 되는거죠."

장 전 교육감은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지역위원장 지각사퇴 논란'을 일으킨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경선자격을 인정하면서
자신의 입당을 막는 것은 잘 못 됐다는 겁니다.

◀INT▶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자막완제)
"최종적으로 결정을 낸 걸 보고나서 판단을 해야할 것 같은데요.(기자:여하튼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시는 군요?) 그렇죠. 후보 입장에서는
(입당을)해달라고 하는 것이었는데..."

장 전 교육감의 입당이 허용되지 않을 경우
민주당 도지사 경선은 김영록-신정훈 후보의
2파전으로 펼처집니다.

인물난을 겪고 있는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장 전교육감의 민주당 입당 여부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영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