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호 예비후보, 대법원 제식구 감싸기

0
장병우 광주지방법원장의 사표 수리와 관련해
통합진보당의 윤민호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직무와 관련한 위법행위는 없었다"는
대법원의 판단은
제식구 감싸기라고 주장했습니다.

윤민호 예비후보는 대법원이 장 지법원장을
충분히 조사하지 않은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는 면죄부 논란을 자초하고
사법부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