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협상 '전면 무효'

0
(앵커)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 협상에 대해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본측에 면죄부를 줌으로써
근로정신대 문제 해결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계상 기자입니다.

(기자)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회원들이
광주시청 앞 평화의 소녀상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을
전면 무효화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가권력에 의해 자행된
반인도적인 전쟁범죄에 대한
법적 책임을 외면한 채
피해자의 입을 가로막은 협상이라는 것입니다.

(인터뷰)-'누구의 입을 막겠다는 것인 지'

시민모임은
일본 피해자들의 권리를 경제협력자금과 맞바꾼
65년판 매국협상이 반복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양금덕'좋지 않은 선례가 된다'

특히 이번 협상이
근로정신대와 강제징용 등의 피해를 해결하는데
악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이국언-'굴종 외교이자 외교 참사'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을 명확히 하지않고
졸속으로 추진됐다는 점에서
위안부 협상에 대한 반발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MBC뉴스 이계상 ◀ANC▶◀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