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누리에 축복

0
(앵커)
오늘 성탄절을 맞아
성당과 교회에서는
기념 미사와 예배가 열렸습니다.

이웃들과 사랑을 나누는
온정의 손길도 이어졌습니다.

정용욱 기자입니다.

(기자)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데는
인종이나 국적이 따로 없었습니다.

이주 여성이나 노동자들을 위한
성탄 기념 미사는
빈 자리가 없을 만큼
외국인 신도들로 가득 찼습니다.

◀INT▶

이주 외국인들은
공연을 보고 선물을 나누며
그리스도가 이 땅에 오신 날을 기념했습니다.

◀INT▶

(스탠드업)
일선 교회에서도
성탄의 의미를 되새기는 예배가 진행됐습니다.

◀SYN▶

사회적 약자를 위해
사랑을 베풀고 헌신하라는 예수의 가르침은
예배 내내 강조됐습니다.

◀INT▶

인파가 붐비는 도심에서는
몰래 산타가 등장해
사탕을 나눠주며 성탄을 기념했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구세군 자선 냄비에는
온정의 손길이 이어졌습니다.

◀INT▶

아기 예수의 탄생을 맞아
나눔과 사랑의 의미를 되새긴
성탄 하루였습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