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들 망월동 이장 추진

0
영화 택시운전사의 주인공
고 김사복씨와 위르겐 힌츠페터가
39년 만에 망월동에서 재회할 전망입니다.

김사복 씨의 아들 승필 씨와
힌츠페터의 부인은
두 사람의 유해를 망월동 5.18 구묘역에
나란히 이장하는데 동의하고,
광주시와 5.18 기념재단 등과 논의해
이달 중 이장할 예정입니다.

5.18 기념재단은,
기념사업위원회의 승인을 거쳐야 하지만
일단 유족의 뜻에 따라
5.18 39 주기 전에 유해를 이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