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사업1- 준설로 영산강 수질개선?

0
(앵커)
악화된 수질 때문에 영산강의 퇴적토를
준설하자는 얘기는 끊임없이 제기돼왔습니다.

하지만 현재 진행되고 있는
영산강 사업 구간에서는
오염된 퇴적토가 거의 없는 것으로
광주MBC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영산강 준설 공사로 수질을
개선할 수 있을지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덤프 트럭이 준설토를 실어나르느라 바쁩니다.

상습침수 피해 농지에 준설토를 쌓아 홍수 때 침수피해를 막아보겠다는 것입니다.

농업용으로도 쓸 수 없다던 영산강.

그 바닥에 깔려 있는 흙을 농지에 써도 문제는 없는 것일까?

썩은 흙이 나와 말썽인 낙동강과 달리 일단 외관상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인터뷰)정성래 지역개발팀장/농촌공사 광주지사
"사전에 토양실험을 한 것도 중금속이라든가 오염물질이 없는 그런 토양으로 확인이 됐습니다."

준설토를 골재로 판매할 계획인 나주시도 오염된 준설토는 없다며 말했습니다.

(녹취)나주시 관계자/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도 점검을 했는데 여기 준설토는 오염 오니토 같은 것이 없답니다. 다 조사됐습니다. 저희들한테도 판명이 된 사항입니다."

(스탠드업)영산강 강바닥 시료를 채취해 실시한 환경영향평가에서도 오염물질이 대부분인 오니, 즉 썩은 흙은 영산강사업 준설 구간에서는 없는 것으로 나타나 있습니다.

(c.g.)중금속은 토양오염 기준을 밑돌고 있고 COD 등도 미국 기준으로 봤을 때 문제가 없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영산강 하굿둑 인근의 영산호입니다.

수십년 동안의 오염물질이 쌓여 있는 영산호는
기형물고기가 나올 정도로 수질이 최악입니다.

(C.G.)그러나 정작 이번 영산강 사업에서는 준설 대상에서 빠져 있습니다.

(인터뷰)전승수 전남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약 6천만톤의 퇴적물 오니가 영산호 안에 쌓여 있습니다. 이것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1조원이 넘는 예산이 들고 또 이것은 준설해가지고 씻어서 다른 골재로 쓸 수 있는 게 아닙니다."

환경단체들은 준설보다, 영산강에 유입되는 오염원을 차단하는 것이 수질개선의 근본적인 해결법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최지현 광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130만이 넘는 인구가 살고 있는 대도시에서 생활하수 이런 것을 써가지고 정화해서 흘려보내고 또 영산강 주변에서 농사를 짓는 과정에서 농약이나 비료들이 영산강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할 곳은 안 하고 하지 않아도 될 곳은 준설하는 이상한 공사.

과연 영산강 수질 개선에 도움이 될지 의문입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영상취재 이정현 기자
CG. 오청미

◀ANC▶
◀END▶
◀VCR▶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