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돌산 케이블카..'혼잡' 대책은?

0
◀앵 커▶
여수 해상 케이블카가
개통 이후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예상보다 늘어나는 탑승객들로
주차난과 함께 오폐수 처리에
어려움이 발생함에 따라
여수시가 대책마련에 들어갔습니다.

김종태 기자.

지난해 12월 개통한
여수 돌산 해상 케이블카

국내 최초로
바다를 가로지르는 케이블카로
탑승객들의 발길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탑승객만 4천여명에
주말이면 만명을 넘을때도 많습니다.

문제는
이같은 탑승객 증가로 인한 주차난

평일은 그런대로
관광 차량을 수용하지만
주말이면 밀려드는 차량들로
그야말로 케이블카 주변은 북새통입니다.

케이블카 정류장이 위치한
돌산공원 진입로가 비좁은데다
주차장도 크게 부족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넘쳐나는 탑승객들로
오폐수 처리에도 어려움이 많습니다.

케이블카 정류장이 위치한
돌산과 자산공원 화장실의
정화조 용량이 한계에 이르면서
제대로 정화되지 못한 분뇨들이
그대로 바다에 흘러들고 있습니다.

여수시가
이같은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부랴부랴 나섰습니다.

돌산공원 진입도로를 새로 개설하고
진모지구에 셔틀버스 환승주차장을
새로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수처리시설도
기존 220톤에서 300톤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겨울철 비수기인데도
넘쳐나는 탑승객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해상케이블카.

(S/U)본격적인 관광성수기인
봄철로 접어들면
관광객이 더욱 몰릴것으로 예상돼
대책 마련이 시급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태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