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 위치 확인 체계 도입 어려워

0
◀ANC▶
세월호는 사고 당시
국제 공용 조난주파수인
VHF 16번을 사용하지 않아,
초기 상황 전파에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양 사고 대응을 위해서
어선들도 VHF 사용이 의무화됐지만
아직은 갈길이 멀어 보입니다.

양현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바다에서 조업 중인 어선의 현황이
화면을 통해 한 눈에 보입니다.

하지만 동해와 남해안에 빼곡한 어선이
서해에서는 도무지 보이지 않습니다.

VHF, 초단파무선통신 장비가 설치된
어선이 서해에 없기 때문입니다.

◀SYN▶
" "

국제협약에 따라 대형 여객선과 화물선에
적용되던 VHF 무선장비 설치가 5톤 이상
어선까지 전면 확대된 상태.

해양수산부는 VHF에 GPS 장비를 연결해
안전사고에 대응하는 실시간 어선
위치확인 체계를 도입했습니다.

동해와 남해에 이어 서해에서 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소형 어선은 많고
어민 참여는 부족합니다.

백만 원에 이르는 VHF 장비값에 어민들이
부담을 느끼는데다, 조업이 잘 되는 위치가
노출될 것을 꺼리기도 합니다.

◀INT▶최평관 / 낚시어선 선장
"시끄럽고, 어민들 조업위치 드러나니까"

장비를 모두 설치한다 해도 어선과
전파를 주고 받기 어려운 것도 문제입니다.

수신소가 주택가 사이에 있어
안테나를 높게 설치하지 못하는 데다,
200미터 높이 산이 바다를 가로막고 있어
전파 장애가 잦습니다.

◀INT▶김웅호 목포어업정보통신국장
"바다에 전파를 쏘기 용이한 곳으로 이전해야"

최근 5년간 전국에서 난 어선 사고는
3천 3백여 건.

정부는 연말까지 어선 위치확인 체계 도입해
88%에 이르는 사고율을 3년 안에 30%로
줄이겠다고 밝혔지만 어민 인식 전환과
시설 보강 등 해결할 숙제가 만만치 않습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