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승 5.18 구속부상자회장 사임

0
회장 불신임 등을 놓고
회원들끼리 갈등을 빚던
5.18 구속부상자회의 양희승 회장이
사임했습니다.

양 회장은
"회원간 불화로 5.18 정신 계승과 진상 규명, 명예 회복에 차질이 생긴 데 책임을 통감한다"며 직무대행자인 박동하 변호사에게
사임서를 제출했습니다.

양 회장은 일부 회원들로 꾸려진
5.18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가
광주지법에 신청한 '집행부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된 지난달 20일부터
직무가 정지된 상태였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