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서 첫 3관왕...거침없는 순항

0
(앵커)
개막 닷새째를 맞은 유니버시아드에서
대회 첫 3관왕이 나왔습니다.

주인공은 남자 양궁의 김종호 선수로,
우리 대표팀은 종합 순위 3위를 향한
순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조현성 기자

(기자)

-- 이펙트 --

시위를 떠나자마자 순식간에
과녁에 꽂히는 화살

김종호는 개인전과 혼성,단체전 모두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하루에만 금메달
3개를 목에 걸었습니다.

기계식 활을 사용해 힘 소모가 적어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레저로 즐기는 인구가
많은 컴파운드 종목,

김종호는 3관왕을 달성해
리커브에 비해 잘 알려져있지 않은 컴파운드를 알리겠다는 약속을 지켰습니다.

 
◀인터뷰▶김종호"대한민국 컴파운드를 국민여러분에게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고향에서 열리는 대회 참가를 위해
대학원에 진학할만큼 남다른 각오로 출전한
이용대,

첫 경기를 무사히 승리로 이끌고
대회 2연패를 향한 첫 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인터뷰▶ 이용대

역대 유 대회 사상 최고의 성적으로
올리고 있는 유도에서는 대회 나흘째에도
메달 3개를 추가했습니다.


◀인터뷰▶
유도 메달리스트

또 남자 다이빙의 김진용,김영남 선수는
10 미터 플랫폼 종목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이번 대회에서 다이빙에서만 세 번째 은메달을 선사했습니다.

엠비시 뉴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