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수출,, 고급화, 차별화로

0
◀ANC▶

전남 쌀이 중국으로 첫 수출됐습니다.
쌀값 하락으로 걱정이 많던 농가에 반가운
소식인데요..

현지 유통망 확보와 함께
전남 쌀의 고급화, 차별화가 필요합니다.

김양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지난해 해남 옥천농협의
'한눈에 반한 쌀'이 영국으로 수출됐습니다.

유럽 수출은 처음입니다.

◀INT▶ 박재현 조합장
수출을 늘리고.//

(화면전환)

'한눈에 반한 쌀'이
이번에는 중국으로 수출됐습니다.

지난해 10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검역 요건에 합의하면서 중국에 요청한 지
7년 만에 첫 수출길이 열렸습니다.

통관절차를 거쳐
이달 중순 상하이 60여개 매장에 풀립니다.

하지만 과제도 만만치 않습니다.

고급쌀 시장을 선점한
일본, 타이완 쌀과 경쟁을 거쳐야 합니다.

현지 판매망 확보도 시급합니다.

◀INT▶ 전종화 국장
수출단지를..//

비록 소량이지만 최근 전남지역 쌀의
해외수출 판로가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한눈에 반한 쌀은 3개국에 15톤이 수출됐고
담양지역 쌀도 지난해 11월,
미국에 첫 수출됐습니다.(투명CG)

하지만 지속가능한 쌀 수출을 위해서는
쌀 수출 확대를 유도할 수 있는 행정적 지원이
필요합니다.

개별업체에 맡겨둘 것이 아니라
바이어와 간담회 주선 등 창구도 만들어야
합니다.

쌀 수출 단가를 낮추고 품질향상을 위한
기술개발 역시 시급합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