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도로 한복판에 '조경사업?'

0

◀앵 커▶

좁디좁은 전통시장 도로 한복판에
순천시가 조경사업을 추진했다가
상인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당초 사업계획을 수정하기로 하면서
일단락되긴 했는데,
예산 낭비와 불통 행정이라는 지적입니다.

문형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장날이 아닌데도
시장을 가로지르는 도로 곳곳에서
차량들이 밀립니다.

편도 1차로에 불과한 전통시장 도로.

이곳 한복판에 지난 달 순천시가
중앙분리형 화단공사를 시작했습니다.

도로 중간에 나무를 심어
전통시장의 환경을 개선해보겠다는 취지였는데,
[C/G] 도로폭이 줄면서
교통혼잡은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인터뷰▶
"평상시에도 교통이 원활하지 않고,
장날은 그야말로 교통이 많이 혼잡합니다.
백이면 백 다 이게 뭐하는 것이냐고 말을 하지
잘했다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어요"

[S/U] 이같은 상인들의 집단 반발에 부딪혀
공사는 2주 가까이 중단됐습니다.///

교통이 더 불편해져 전통시장을 찾는 손님들이
줄어들것이라는 우려와,

여기에 공사시작 전
충분한 의견수렴도 이뤄지지 않아
상인들의 원성은 더욱 큽니다.

◀인터뷰▶
"차 흐름이 막히는데 장사가 잘될리는 없는거
아닙니까? 주차장을 만들어주는 것도 아니고
느닷없이, 또 통보없이 (공사를) 했다는 것이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순천시는 공사규모를 대폭 축소해
도로 중간중간에만 나무를 심기로 했지만,

이미 설치된 시설물들을 일부 철거해야 하는
상황은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인터뷰▶
"(시설을) 일부 철거해가지고 다른 지역에
가로수를 심기 때문에 거기에 활용하면
되겠습니다. 주변에 주차장 확보도
시에서 고민하고 있습니다."

가시적인 성과에만 치우쳐
허점을 드러낸 시 행정에
연말연시 전통시장 민심이 곱지 않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