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막다 의식불명 의경에 훈장 수여

0
전남지방경찰청은
의경으로 근무하던 중
시위 현장에서 쇠파이프에 맞아
17년간 의식불명에 빠진 37살 김 모씨에게
옥조근정 훈장을 수여했습니다

김씨는 의경으로 근무하던 지난 1996년
조선대에서 시위를 막다가
시위대가 휘두른 쇠파이프에 맞아 쓰러진 이후
지금까지 의식 없이 24시간 내내
인공호흡기를 단 채 병상에 누워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