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름 깊은 우시장-R

0
◀ANC▶
올해초부터 계속되고 있는
소 값 하락세가 그칠줄 몰라
축산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일부 농민들은
치솟는 사료값 부담으로 소 사육을 포기하고
송아지 투매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종태 기자
◀END▶
새벽 어스름을 뚫고
소를 실은 차량들이 줄지어 몰려듭니다.

실고온 소를 우시장에 내려놓고
아침이 밝아오면 곳곳에서 흥정이 시작됩니다.

예전 이곳 우시장에서는
주로 다 키운 소 거래를 맡았지만
지금은 송아지 경매가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

농민들이 치솟는 사료값을 이기지 못하고
소 사육을 중간에
포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INT▶
(S/U)그나마 우시장에 나온 송아지는
일정부분 품질과 가격이 보장되지만
문제는 개인 농가사이에
형성되는 투매 현상입니다.

농민들이 갈수록 떨어지는 소 값을 우려해
송아지마저도 다 키우지 않은채
경매가보다 헐값에 팔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암 송아지의
경매 가격은 평균 백20만원선.

//지난해 이후 이어진 하락세는
미국산 쇠고기 협상 타결 이후
더욱 큰 폭으로 커지고 있습니다.

1년사이 2백만원 가까이 떨어진 것입니다.//

여기에 원료난과 환율 폭등으로
하루가 다르게 오르는 사료값은
농민들을 벼랑끝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INT▶
이제라도 정부의 축산농가 지원 확대와
고급육 생산으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INT▶
좀처럼 오를 기미를 보이지 않는 소 값과
떨어질 줄 모르는 사료값으로
자생력을 잃고 있는 축산농민들의
탄식과 걱정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태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