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우시장(R)

0
◀ANC▶
명절이 다가오면
그 어느때보다 활력이 넘치는 곳이 있습니다.

자식처럼 애지중지 키운 소를
사고 파는 바로 우시장인데,

한가위를 앞두고 숨가쁘게 돌아가는 장터를
정용욱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END▶
◀VCR▶
나주시 왕곡면의 한 우시장,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새벽 5시부터 장터는 술렁대기 시작합니다.

누런 한우를 실은 화물차가
백미터 가까이 되는 진입로를 가득 메웠습니다.

정든 집을 떠나온 소는
닥쳐올 운명을 아는 듯 뒷걸음질로 버팁니다.

(포즈)- 움머..씩씩..

자식처럼 애지중지 키운 떠나보낼 생각에
주인도 씁쓸하기는 매 한 가지,

하지만 한편으론
누렁소에 대한 자부심도 대단합니다.

◀INT▶
" 일등급 먹을 게 확실하다."

거래시간이 다가오자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흥정소리가 요란합니다.

(이펙트)-흥정하는 소리

거간꾼이 흥정을 부추기길 수차례,

이내 거래는 성사되고
두툼한 현금을 손에 쥔 소 주인은
그 동안의 고생과 시름을 떨쳐 버립니다.

◀INT▶(양동필/나주시 동강면)
"킬로그램당 8500백원 예상하고 왔는데
제값 받아 기분이 좋다"

(스탠드업)
"오늘 거래된 소입니다.
평상시엔 2,30마리가 거래됐지만 오늘은
추석을 앞두고 거래량이 10%가량 증가했습니다"

한가위를 앞두고
어느때보다 북적거리는 우시장,

정든 소를 떠나보내는 서운함과
두둑한 결실에 대한 기쁨이 묻어나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