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승용차 버스정류장 돌진 3명 사망(리포트)

0
(앵커)
승용차가 갑자기 버스 정류장으로 돌진해
3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다행히 버스 이용객이 없는
새벽 시간이라
대규모 인명 사고로는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박용필 기잡니다.

(기자)

시멘트 담장이 부서진 채 내려앉았고,
벽돌과 파편들은 도롯가에 널부러져있습니다.

버스 정류장은 폭탄을 맞은 듯 폭삭 주저앉아
폐허로 변해버렸습니다.

오늘 새벽 6시 30분쯤
보성군 보성읍 봉산리에서 31살 장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버스정류장으로 돌진했습니다.

엄청난 속도로 정류장을 박살낸 자동차는
속도에 못 이겨 그대로 뒤집혔고,
형채를 알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습니다.

(인터뷰)목격자
차가 뒤집혀져 잇엇다

이 사고로 운전자 장씨와 차에 함께 타고 있던
26살 유 모씨등 3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33살 이 모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새벽 시간이라 버스정류장에는 사람이 없어
다행히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근처 해수욕장에 물놀이를 갔다
돌아오던 장씨 일행이 커브길에서
방향을 제대로 틀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경찰
과속하다가 커브길에서...

경찰은 음주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이들의 혈액검사를 국과수에 의뢰하는 한편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박용필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