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대 도박 혐의 도로공사 직원 등 9명 입건

0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수억대의 도박판을 벌인 혐의로
51살 이 모씨 등
한국도로공사 전현직 직원 3명 등
모두 9명을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광주의 한 모텔에서
3억 3천만원의 판돈을 걸고
50여 차례에 걸쳐
카드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씨는
수천만원을 잃게 되자
특수렌즈와 표시된 카드를 이용해
상대방의 카드를 보면서
사기도박을 벌여
7천만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