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조속히 인양하라"

0
◀앵 커▶

세월호 사고 이후 삶의 터전인 바다를 잃어버린
진도 어민들은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

진도 어민과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세월호
선체의 조속한 인양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김양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진도 조도 해역입니다.

미역과 톳 양식장은 물론 어장이 밀집해
있습니다.

어민들이 수백년 동안 지켜온 삶의 터전은
세월호 사고 이후 사라져 버렸습니다.

기름이 유출되면서 수확을 포기해야 했고
수개 월째 조업도 중단됐습니다.

진도주민들이 세월호 선체의 조속한 인양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선체가 바다 속에 가라앉아 있어 어민들이
이 곳을 피해 조업을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임준모 상임대표
소중한 보금자리가.//

새로 구성된 인양TF 팀에 진도군민의 참여도
요구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실종자 가족도
세월호 선체는 반드시 인양되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정부의 약속을 믿고 수색이
중단됐음에도 진도를 떠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권오복
꼭 되야합니다.//

세월호 사건의 마무리를 위해 그리고 진도군이
침체의 후유증을 벗어나기 위해 세월호 선체
인양은 반드시 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