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제2차 청문회 열린다

0
◀ANC▶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한
두번 째 청문회가 오늘(28)부터
이틀 동안 열립니다.

청문회 장소로 국회 사용이 거부당하는 등
총선 정국 속에 외면받고 있지만
침몰 원인 규명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진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제2차 청문회는 서울시청에서 열립니다.

국회는 끝내 장소 제공을 거부했습니다.

이번 청문회에서는
초기 구조와 정부 대응의 적정성을 물었던
1차에 이어 침몰의 원인부터 선박 도입과
운영의 문제점, 인양 등을 다룹니다.

[C/G] 복역중인 이준석 세월호 선장과
선원 7명을 포함해 청해진해운 관계자와
해양수산부 공무원 등 39명이
증인으로 선정됐습니다.

◀SYN▶ 세월호 특조위
"지금까지 정부 조사에서 밝힌 침몰 원인에
대해서 점검해보고 앞으로 더 밝혀야 할 것들이
무엇인지 이야기하는 게 제일 중요합니다."

여당 추천 특조위원 5명은
이번에도 자리를 비웁니다.

앞서 새누리당 입당 등을 이유로 모두
사퇴했고, 남은 12명이 이틀 동안
청문회를 진행합니다.

최근 416연대는 진상규명을 방해하거나
피해자와 유가족을 모욕한 총선 후보자
18명의 명단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SYN▶ 박래군/4.16연대
"(의원들이)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결하려고
노력을 했어야하는데 오히려 세월호 참사를
해결하는 데 계속 걸림돌, 방해를 해왔다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부 증인들이 출석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는 가운데 유가족 백 여명은
방청석에서 청문회를 지켜볼 예정입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