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올해 인양 실패

0
◀ANC▶
정부가 세월호의 연내 인양 실패를
공식적으로 인정했습니다.

인양 장비와 방식을 바꿔
겨울에도 작업을 이어가겠다고 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END▶
◀VCR▶

지난달 국정감사에서는 물론
불과 열흘 전 선미들기 방식변경을 알릴 때도
올해 인양을 목표로 밝힌 정부.

결국 연내 인양에 실패했음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습니다.

계속 지연됐던 선미들기 작업이
내년 초에나 가능하고,
이후에도 거치까지는 2~3개월이 더 걸려
빨라도 내년 3~4월에 인양이
가능하다는 겁니다.

◀SYN▶ 권오복/미수습자 가족
"우리한테는 한 마디도 없었어요.
뉴스보고 알았어. 믿고 기다렸는데"

연내 인양을 목표로
동절기를 고려하지 않았던
인양 작업방식도 변경됩니다.

크레인으로 선체를 들어올리는 대신
선체 양쪽에 대형 바지선을 두고,
바지선에 탑재된 유압장비로 선체를 끌어올려
동절기 바람의 영향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체를 싣게 될 플로팅도크도
반잠수식 선박으로 변경해 별도의
예인선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INT▶ 위성곤/더불어민주당
"시뮬레이션을 안하니까 이렇게 된거..
주먹구구 아니라 전문가 집단 구성했어야"

세월호 인양이 내년으로 늦춰지면서
해수부는 올해까지만 계약이 돼있던
중국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와
만료시점 변경 등 재계약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