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해 강풍..뱃길 귀성객 40% 감소

0
◀ANC▶
설 연휴 첫날인 오늘 서남해상에
눈과 함께 강풍이 몰아치면서
뱃길 귀성에도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섬 귀성객은 40%나 줄었습니다.

신광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닷새간의 설 연휴가 시작된 주말,
서남해상의 아침은 눈보라로 시작됐습니다.

추위는 귀성객들의 어깨를 움츠러들게 하지만, 그래도 고향길은 여전히 반갑고 설렙니다.

◀김경남 / 서울시▶
(작년부터 고향 부모님이 아파서..형제들이 모이기로 했거든요)

그러나 초속 15미터의 강풍과 함께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지면서
섬 귀성길은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계마 안마, 홍도 등 먼바다 5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전면 또는 부분 통제되면서
섬 고향으로 향하는 도로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여객선 운항중단이 어제밤부터 예고되면서
오늘 하루 목포항 뱃길 귀성객은
당초 예상했던 만8천명의 60% 선에 머물렀습니다.

◀김록주 한국선박안전기술공단 센터장▶
(주의보 등을 감안한다해도 많이 줄어든 숫자 입니다.)

서남해 여객선 운항은 내일 새벽 풍랑주의보가 해제되면서 모두 정상화 될것으로 보입니다.

해운당국은 내일 하루 3만5천명의
귀성객이 섬 고향을 찾아 뱃길 귀성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신광하 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