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혹의 황금 어깨 최영필

0
◀앵 커▶
점수를 내도 이 점수를 지키지 못하는
기아 타이거즈 불펜진 때문에 한숨이 나온다는
팬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최근 노장 최영필 선수가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고 있어 화제입니다.

불혹의 황금팔, 정지성 스포츠캐스터가 보도합니다.



3연패냐 1승이라도 챙기느냐
롯데와 3연전 마지막날. 김병현의 호투로
7:3으로 앞서는 6회 말 최영필이 마운드에
올라섭니다.

올들어 KIA의 팀 평균자책점은 6.23.
지난 1982년 삼미가 기록한
역대 최저 자책점과 비슷합니다.

기록대로라면
또 한번 마운드가 무너져야 하지만
최영필이 뿌리는 공 하나 하나에
롯데 타선이 흔들립니다.

최영필은 지난 1일 NC전을 시작으로
모두 7경기에 출전했는데 11이닝 동안 2실점
방어율 0.82, 2승 3홀드를 기록했습니다.

(씽크) 최영필 선수

지난 한화전에서는 2이닝 동안
공 20개로 한화 타선을 틀어막았습니다.

젊은 투수들보다 위력적인 투구로
불혹의 황금 어깨라 불릴만 한 최영필 선수.

(스탠드업)
아슬아슬한 승부의 순간 순간.
공 하나 하나에 온 힘을 다하는
노장의 투혼을 바라보는 것도
야구가 가져다 주는 즐거움 중의 하나입니다.

MBC뉴스 정지성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