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하는 야권..이래서는 희망없다

0
◀ANC▶

최근 야권의 지형이
춘추전국시대를 연상케 할 정도로 복잡합니다.

각 정치세력이 호남 민심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데 지역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습니다.

김양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핵분열 중인 야권이 호남을 두고
같은 듯 다른 듯 치열한 물밑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호남에서 승리한 쪽이
결국 승리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을 떠나 창당을 선언한
안철수 의원은 이러한 정국의 핵으로
떠올랐습니다.

◀INT▶ 안철수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정치세력을
만들겠습니다. 그러기 위해 모든 일을
다 할 것입니다.//

새정치 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도 혁신을
주장하고 있지만 시작된 야권 분열을 막기에는
역부족인 실정.

◀INT▶ 문재인
/단합하고 혁신해서 총선 승리하고 정권교체를
꼭 해야하는 것이.//

또 하나의 변수는 아직 탈당을 관망하고 있는
전남지역 의원들입니다

광주지역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의
연쇄 탈당으로 전남지역 의원들의 선택에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호남 비주류의 핵심인 박지원 의원의 움직임도 신중해지고 있습니다.

◀INT▶ 박지원
/많은 지역민들이 문재인으론 안된다.
탈당하라 하고 있습니다. 민심을 거스릴 수
없기 때문에.... 지금 강가에 서 있습니다.
아직 배는 타지 않았습니다./

분명한 것은 신당이든 탈당이든 정치적
움직임이 도로 '구태'로 가는 형태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

야권이 분열로 1대 다야 구도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야권필패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결국, 열매 없는 혁신은 수사에 불과하고
호남의 고립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