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하던 50대 성묘객, 벌에 쏘여 사망

0

오늘(2) 오전 10시쯤
여수시 화양면의 한 야산에서 벌초를 하던
58살 이 모 씨가
말벌에 쏘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추석을 앞두고
벌초에 나선 성묘객들의
벌쏘임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