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탈당 변수에 민심 변화 촉각

0
(앵커)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의 집단 탈당이
광주 전남 표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선거 캠프마다
민심이 어떻게 변할 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윤근수 기자

(기자)

바른정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집단으로 탈당하면서
유승민 후보의
광주 전남 선대위는 패닉 상태에 빠졌습니다.

홍준표 후보 캠프는
광주 전남에 미치는 영향 보다는
영남권 표심 변화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정작 광주 전남의 민심 변화에
더 촉각을 곤두세우는 쪽은
민주당과 국민의당입니다.

민주당은 보수가 뭉치면
호남의 표심은
문재인 후보로 쏠리지 않을까
은근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잠시 내려뒀던 '적폐 세력 심판' 카드도
다시 꺼내들기 시작했습니다.

◀SYN▶추미애 대표
(집단으로 탈당하고 적폐라고 대적했던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는 새롭지도 않은 정치 적폐인 것입니다.)

국민의당 지도부는 호남 유세 일정 등을 미루고
중앙당에서 긴급 회의를 열 정도로
급박하게 움직였습니다.

민심에 미칠 영향을 저울질하며
좌우 극단의 대결이
오히려 안철수 후보의 지지를
키울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SYN▶손금주 대변인
(합리적 중도 개혁세력이 안철수 후보에게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캠프는
광주 전남의 상승세가
꺾이지 않을까 우려하면서
소신있는 선택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범여권에서 불거진 돌발 변수에
야당의 심장이라는
광주 전남의 선거 판도도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