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반칙 공방으로 얼룩

0
(앵커)

민주당의 광주시장 후보 경선과
전남지사 결선 투표가
내일(18)부터 시작됩니다.

후보들의 막판 경쟁은
이제 과열을 넘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있습니다.

반칙 공방이 거세지면서
경선이나 결선투표를
아예 연기하자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윤근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의 강기정*양향자 두 경선 후보가
공동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이용섭 후보 측이
불법으로 유출된 당원 명부를 무기삼아
구청장과 지방의원 후보들의
지지를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SYN▶양향자
(공천을 무기로 자행된 폭력이었습니다. 이는 또 다른 불공정 선거임이 분명합니다.)

또 불법과 반칙에 대해서
중앙당이 심판해야 한다며
경선 연기까지 요구했습니다.

◀SYN▶강기정
(명부 회수 뿐만 아니라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강력한 조치가 뭐냐. 모든 것이다.)

이용섭 후보는 전혀 모를 뿐 아니라
가능하지도 않은 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광주정신을 말하려면
품격을 갖추라고
강 후보를 비판했습니다.

◀SYN▶이용섭
(이번 후보처럼 비방과 모함과 네거티브를 심하게 하는 후보를 저는 본 일이 없어요.)

결선투표를 앞둔 전남지사 후보들은
ARS 지지 호소를 놓고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선관위의 검토를 거쳐 ARS 음성을 보냈다는
김영록 예비후보의 주장에 대해
장만채 예비후보는 누구에게 문의했는지
분명히 밝히라고 압박하며
결선 투표 연기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의 경선 승리가
곧 당선이라는 인식 속에
후보들 사이에서 아름다운 경선 원칙은
이미 실종돼 버렸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