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 '감염병 방역 지휘' 박향 시 복지건강국장

0
(앵커)

코로나 상황에서
자주 보게 되는 이들은
방역 최전선에 있는 사람들일 겁니다.

광주시 박향 복지건강국장도
익숙한 분들 많으실텐데요.

30년 전 의사 대신 공무원의 길을 선택해
메르스, 코로나 등 각종 감염병 상황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그의 이야기..

직접 들어봤습니다.
==========================================
코로나 상황이 전달되는 이곳,
브리핑 룸에서
박향 시 복지건강국장님과 만나봅니다.

국장님 안녕하세요~
===========================================
질문 1)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랜만에 1단계로
접어들었는데,

요즘은 어떤 고민을 하고 계십니까?

답변 1)
요즘 고민하고 있는 복지 건강 관련 사항들
===========================================
질문 2)

광주시민 10명 중 1명은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았다는
내용을 봤는데요.

타 시도보다 높은 비율이라고요.
이런 수치는 어떻게 봐야겠습니까?

답변 1)
선제적 검사의 결과..
-------------------------------------------
질문 3)

올해 복지건강국장으로 발령받고 나서,
두 차례 코로나 지역 대유행이 지났죠.

괴롭든, 기쁘든,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이십니까?

답변 3)
집단 감염이 일어난 곳들에 대해
===========================================
질문 4)

시민들 중에는 국장님을
광주시의 정은경 총장이다, 이렇게 이야기도
하는데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답변 4)

-----------------------------------------
질문 5)

그럼 국장님께선
공무원을 직업으로 선택한, 계기가 있을까요?

+
다시 그 시절, 90년대 초반으로 돌아가도
선택에 변화는 없을까요?

(바뀌는 건 없습니다)
===========================================
질문 6)

끝으로 시민들께도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실 것 같습니다.

답변 9)

===========================================
(마무리 인사)

* 영상 - 이정현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