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가 활짝.. 봄내음 물씬

0
◀ANC▶

막바지 꽃샘 추위 속에 매화가 꽃망울을
활짝 터뜨리며 봄 기운이 무르익고 있습니다.

이 꽃샘추위가 지나면 진짜 봄이 찾아올 것
같습니다. 주말 표정을 김양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하얀 꽃잎들이 흔들거리며 봄의 향연을
즐깁니다.

봄의 전령사 매화는
추위를 이겨내고 나뭇가지마다 솜사탕 같은
하얀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상춘객들은 발길을 멈추고
추억을 남기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INT▶ 이평화
/이렇게 매화가 많이 피어서 신기하고, 좋고
가족과 함께해서 더 즐거운 것 같아요.//

화사하게 피어난 홍매화는
아름다운 색깔만큼 진한 향기를 내뿜습니다.

마치 한 폭의 풍경화처럼

나들이객들은 돗자리를 펴고, 책을 읽으며
매화 속에서 봄기운을 만끽합니다.

◀INT▶ 심승욱
/매화 꽃을 보니까 진짜 봄이 온 것 같고
내 남은 인생도 매화처럼 활짝 피기를..//

봄의 문이 열린 가운데
상설공연들도 잇따라 열리고 있습니다.

남녀 국악인이 구성진 목소리로 우리가락의
참멋을 선사합니다.

전통악기 연주에 현대 음악이 어우러져
관객들의 흥을 돋웁니다.

◀INT▶ 김미영
/우리 문화라고 하지만 접하기 어렵잖아요.
너무 좋죠, 멀리가지 않고 가까이 올수 있어서/

오늘 하루 곳곳에서 벌써 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주말이었습니다.

내일 낮부터는 꽃샘 추위가 풀리겠습니다.

활짝 피어나는 꽃과 함께
어느새 봄이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