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17년동안 의식불명 의경 숨져

0
(앵커)
시위대가 휘두른 쇠파이프를 맞고 의식불명상태에 빠졌던 의경이 17년동안의 투병생활 끝에 오늘 새벽 끝내 숨졌습니다.

폭력시위와 강경진압이 맞섰던 시대의 아픔이 결국 비극으로 끝났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1996년 6월 14일 광주MBC 뉴스데스크******************

조선대학생 300여명은 오늘 오후 4시에
교내에서 북한 김영직 사범대학과 자매결연식을 가질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불법 집회를 묵인하지 않겠다는 경고대로 페퍼포그를 앞서운 17개 중대의 경찰병력을 교내에 투입시켰습니다.

학생들은 쇠파이프와 화염병으로 무장했으며,
기말고사를 치르고 있던 교내는 최루탄 연기로 자욱해졌습니다.

시위과정에서 전남지방경찰청 김인원 의경이 쇠파이프에 머리를 맞아 중태에 빠졌으며...

********************************************

당시 시위대에 맞아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김인원 수경이 깨어나지 못하고 끝내 숨졌습니다.

뇌출혈과 장출혈 증상으로 뇌사상태에 빠져
17년 동안 병마와 사투를 벌이다
패혈증에 빠진겁니다.

20살 청년이 37살이 되는 동안 김 수경을
살려보려고 애를 썼던 가족은
깊은 슬픔에 빠졌습니다.

◀INT▶김정평/김인원 수경 아버지
"나는 그 서울대학교 병원 장출혈 뇌출혈 할 때 그때 갈 줄 알았거든요. 근데 17년이 넘도록 내곁에 있어 줬다는게 나는 너무너무 고마웠었다."

모금운동을 벌이고 훈장도 수여하는 등
김 수경을 위해 애써왔던 경찰도
침통해했습니다.

◀SYN▶이성한 / 경찰청장
"진작 좀 와서 위문도 좀 하고 했어야 했는데..너무 많이 세월이 흘렀고..부모님께 도리가 아닌 것 같습니다."

여수가 고향인 김 수경은 지난 1996년
대학 1학년을 마치고 군에 입대했습니다.

입대 5개월만인 일경 때 뇌사 상태에 빠졌지만
누가 김 수경에게 쇠파이프를 휘둘렀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학생운동이 끝나가던 김영삼 정권 말기..

폭력에 희생된 김인원 수경.

김 수경의 시신은 발인을 거쳐 내일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