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

0
◀ANC▶
국가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결국 거부했습니다.

3년 전에 이어 올해도 기념식이 파행으로 흐를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시민단체들이 연좌농성을 벌이는 등 5.18 국립묘지는 긴장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첫 소식 김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국가보훈처는 두 시간 전 내놓은 절충안에서
공식제창을 거부했습니다.

(c.g) '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기념행사의 공식 기념곡이 아니고

일부 노동 진보 단체가
민중의례에서 애국가 대신 부르는 노래여서
정부 기념식에서
모두가 함께 부르는 제창 형태를
수용하기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합창단이 부르고 있으면
원하는 사람을 따라부를 수 있다는 게
보훈처의 절충안입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요구했던
5월 단체와 진보단체들의
요구와는 다소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INT▶
5.18 기념재단 관계자/
"지금 발표 내용을 보면 국가보훈처의 국생한 체면치레다. 이런 느낌이 좀 있구요."

이렇게 보훈처가 입장 발표를
오후 늦게까지 미루면서
천막농성을 하려는 시민단체와
경찰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SYN▶
기자회견문 낭독/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하고 공식 제창하라!"

애초 5월 단체와 5.18 기념행사위원회,
시민사회단체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공식 추모곡으로
지정될 때까지 천막농성을
무기한 이어간다는 방침이었습니다

하지만 뒤늦게 국가보훈처가
모호한 결정을 내리면서
모든 계획들을 재검토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