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순천시, 전남도 PRT 공무원 징계 뒷말 무성

0

(앵커)

전남도가 순천만 PRT 사업 즉
경전철 사업을 주도했던
공무원들에 대해 징계를 결정했는데요.

징계 수위는 경징계 수준이지만
경중을 떠나 공직사회 내에서
뒷말이 적지 않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순천만 PRT 민자 유치 사업을 주도했던
순천시 공무원 4명에 대해
전남도가 징계 수위를 최종 의결했습니다.

행정 4급인 모 국장과
시설 6급 두명에 대해선 불문 경고,
행정 5급 모 과장에 대해선 견책 결정이
각각 내렸습니다.

전남도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대로
순천만 PRT 사업 추진 과정에서
사업 시행자를 미리 포스코로 선정한 뒤
민자 유치 계획을 공고 함으로써
절차상 하자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순천시는 전남도로부터
관련 징계 의결 문건을 수령하는 대로
소청 등, 행정 절차를 거쳐
대상 공무원들을 징계 처분할 계획입니다.
◀INT▶

하지만 순천만 PRT민자 유치 사업을 주도한
4명의 공무원들을 징계하는 데 대해
공직 사회 내 뒷말도 무성합니다.

순천시 역대 최대인 650억원 규모의
민자 유치 사업을 현실화 시키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던 공무원들을 징계하는게
과연 적절한 지 여부 때문입니다.

자칫 공직 사회 내 복지부동의 풍조가
다시 만연하지 않을 까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INT▶

순천만 PRT 민자 유치 사업과 관련한
지역 사회 내 논란은
이번 관계 공무원들의 징계로
일단락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기게 됐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