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민주당 광주시당 후보군, 뜨거운 삼각관계

0
◀ANC▶
광주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민주당 후보들의 신경전이 날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정치적인 상황도 상황이지만 후보들끼리의 관계와 그동안의 맥락을 보면 그럴만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윤근수 기자입니다.

◀END▶

민주당 이용섭 의원이
'인물론'을 들고 나왔습니다.

안철수 세력과의 경쟁에서
민주당이 이기려면
광주시장 후보부터
좋은 인물을 공천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도덕적이고 혁신적인 인물,
정의롭고 능력있는 인물을
구체적인 기준으로 제시하면서
의미심장한 발언을 덧붙였습니다.

◀SYN▶
(민주당의 심장인 광주가 목표달성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이 박근혜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비판할 수 있겠습니까)

세계 수영대회 유치 과정에서 불거진
공문서 위조 파문을 염두에 두고
강운태 시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두 사람은 4년 전에도 당내 경선에서 맞붙었고
간발의 차이로 승부가 갈렸습니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정부부처 장관과
국회의원을 지냈다는 이력에서
두 사람은 닮은 꼴이지만
이때부터 경쟁하는 관계로 엇갈렸습니다.

여기에 또 다른 후보로 거론되는
강기정 의원을 더하면 관계는 더 복잡해집니다.

강기정 의원과 이용섭 의원은
지난해 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후보를 단일화하는 과정에서
사이가 벌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강 의원의 최근 발언을 보면
이 의원과 강 시장을
동시에 견제하는 의중이 엿보입니다.

◀INT▶
(개인의 능력이 아니라 소통하고 협력하고 협치하는 리더십이 필요한 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처럼 세 후보군 사이의
얽히고설킨 관계 때문에
민주당의 광주시장 선거전은
뜨거울 수 밖에 없는 구도입니다.

하지만 집안 싸움이나
자리 다툼으로 비쳐졌다가는
안철수 세력을 도와주는 꼴이어서
대놓고 싸울 수도 없는 게
민주당 후보들의 현실입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